default_setNet1_2

2023년 경기도 생활임금 ‘1만 1485원’

기사승인 2022.09.21  

공유
default_news_ad1

경기도, 심의 후 9월 8일 2023년 생활임금 고시
올해보다 3.1% 상승, 최저임금보다 1865원 많아


 

   
 

경기도가 제8회 생활임금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3년도 경기도 생활임금’을 시급 1만 1485원으로 확정하고, 지난 9월 8일부로 고시했다.

이는 올해 생활임금 1만 1141원보다 3.1% 오른 수준으로, 내년 최저임금 9620원보다 1865원이 많다.

월 급여 기준으로는 올해 232만 8469원보다 7만 1896원이 오른 240만 365원이다.

이번 생활임금은 경기연구원이 상대빈곤 기준선, 주거비, 교육비, 교통비, 통신비 등을 고려해 수립한 ‘2023년도 생활임금 산정기준’을 중심으로 전문가 토론회와 생활임금위원회 심의 등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한 결과다.

해당 생활임금의 적용 대상은 경기도와 경기도 출자·출연기관 직접고용 노동자, 경기도 민간 위탁사업 등 간접고용 노동자이며, 적용 시기는 오는 2023년 1월 1일부터이다.

‘생활임금’은 노동자가 가족을 부양하고 교육·문화 등 각 분야에서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유지하며 실질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저임금 등을 고려해 결정한 임금을 말한다.

경기도는 지난 2014년 광역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했으며, 2015년 6810원을 시작으로 2019년 1만원 달성, 2022년 1만 1141원까지 올랐다. 이는 생활임금을 시행 중인 15개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높은 금액이다.

특히, 경기도는 공공계약 참여 희망 기업 중 생활임금 지급 기업에 대해 가점을 부여하는 내용의 ‘일반용역 적격심사 세부기준’을 시행하며 민간분야까지 생활임금제도를 확산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강현도 경기도 노동국장은 “생활임금은 노동자 소득을 증대해 소비를 활성화하고 생산에 활력을 불어넣는 민생경제 선순환 제도”라며, “모두가 만족할 수는 없으나, 토론회, 생활임금위원회 등 각계의 합리적 심의와 토론으로 결정한 만큼, 노동자의 실질적 생활 안정과 삶의 질 증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허훈 기자 ptsisa_hoon@daum.net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