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알파탄약고 이전 지연, “더 이상 못 참아”

기사승인 2022.08.31  

공유
default_news_ad1

알파탄약고 10년째 반환지연, 고덕신도시 완성 걸림돌
비대위 구성, 교육권·재산권 훼손 대응, 시민 서명운동


 

   
 

고덕면 율포리 일원의 미군 알파탄약고 이전문제가 10여 년째 반환이 지연되면서 시민단체가 ‘알파탄약고이전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행동에 나섰다. 알파탄약고 주변 137만 9000여㎡(41만 7148평)가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묶여 고덕국제신도시의 완성에 걸림돌로 작용한다는 판단에서다. 

비상대책위원회는 고덕신도시가 100만 특례시로 가는 평택시 인구 증가의 중심지역이지만 도심 한복판에 미군 탄약고가 있어 주거권 피해는 물론 군사보호구역에 따른 난개발로 상당한 후유증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시민으로서 마땅히 누려야 할 교육권·재산권 등이 훼손되고 있다며 알파탄약고 이전 범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시민 피해와 도시발전 왜곡 상황 등을 알린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미군 사령부와 국무총리실, 국방부, 평택시 등 관련 기관과의 대화도 추진해 탄약고의 조속한 이전을 촉구할 계획이라며 탄약고 이전 계획이 제시되지 않을 경우 집단행동도 불사하겠다는 각오다.

비상대책위원회 측은 “알파탄약고를 조속히 이전해 달라는 것이 우리의 주장”이라며, “지금까지 우리는 미군 측과 정부의 약속이 이행되길 너무 긴 시간 기다려 왔다. 더 이상 참을 수 없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알파탄약고는 1999년 주한미군기지 통폐합에 관한 연합토지관리계획에 따라 지난 2008년 반환될 예정이었지만 현재까지도 반환이 지연되고 있다. 이로 인해 고덕국제신도시 건설에도 차질이 생기고 있으며, 군사시설보호 관련법에 따른 공공시설 인프라 구축과 학교 설립 제약 등 주민이 많은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이다. 

평택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탄약고 부지 일부를 공원화해서 기부채납을 받는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고덕국제신도시 준공시점인 2025년에 맞춰 계획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현재 정치권에서도 탄약고 이전 지역과 관련해 국방부 등 정부 관계기관에 탄약고의 조속한 이전을 건의해왔지만 ‘대체지 완공 후 미군과의 협의’라는 말만 되풀이되고 있다.

‘알파탄약고이전비상대책위원회’는 고덕국제신도시총연합회, 고덕동주민자치위원회, 알파문화예술공원추진위원회가 참여하고 있다.

임봄 기자 foxant@hanmail.net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