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민의힘 평택시의원 예비후보, 가~라선거구 ‘공정 경선’ 촉구

기사승인 2022.05.11  

공유
default_news_ad1

5월 4일 기자회견, 국민의힘 평택갑 밀실공천 지적
재심 신청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 무소속 출마 불사
5월 9일 경기도당, 나선거구·다선거구 경선으로 번복


 

   
 

공천에서 배제된 것으로 알려진 국민의힘 평택시갑당협위원회 소속 평택시의회 의원선거 예비후보 다섯 명이 지난 5월 4일 평택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 경선’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가선거구 최명용 ▲나선거구 김영주·최충국 ▲다선거구 소남영 ▲라선거구 김동숙 등 다섯 명의 예비후보가 함께했다.

이들은 “평택시갑 기초의원 선거에 나선 예비후보자 다섯 명은 최근 기초의원 후보 공천 발표를 접하고 시민의 뜻을 저버린 개인의 의지로 단수 공천한 것에 대한 유감을 표한다”며, “전 평택시갑당협위원장은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시의원 후보자에 대한 공정한 경선을 실시할 것을 청원했으나 당협위원장의 의견이 무시됐다”고 밝혔다.

또한 “기초의원은 평택시민의 여론에 의해 선출해야 마땅하다”며, “기초의원 예비후보자 다섯 명은 대선 당시 이른 아침부터 늦은 저녁까지 칼바람을 맞아가며 정권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했던 만큼 시민의 의사가 반영된 공정한 경선 기회를 갖도록 해주는 것이 윤석열 당선인의 슬로건인 공정과 상식에 부합하는 절차”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밀실 공천을 주도했다는 의혹의 중심에 있는 모 시장 후보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한다”며, “이와 동시에 경기도당 위원장과 공관위원들을 낱낱이 조사해 동조자와 방조자를 색출해 엄중하게 문책할 것과 평택시갑지역 가·나·다·라 지역구 후보자를 공정하고 상식적인 경선으로 선출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제8대 평택시의회 의원을 지냈지만 이번 공천에서 배제된 김동숙·김영주 예비후보는 “공천에서 배제된 예비후보 다섯 명은 5월 3일 공천 재심을 신청했으며, 재심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무소속 출마도 불사할 것”이라며, “우리가 공정한 경선을 통해 배제됐다면 억울하지 않겠지만, 저희를 배제하고 밀실공천이 이뤄진 것은 너무 억울한 처사”라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 경기도당은 5월 9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평택시의원선거 나, 다선거구 단수 공천을 번복, 예비후보자 모두를 경선에 참여시키는 것으로 후보자들에게 통보했다. 나 선거구 김영주, 최두성, 최충국 예비후보와 다선거구 박태완, 소남영, 장성혜 예비후보는 5월 10일 당원 경선을 실시해 5월 11일 오후 이번 평택시의원 선거에 나설 후보자를 최종 확정·공고할 예정이다. 평택시의원선거 라선거구는 이번 경선지역에 포함되지 않아 김동숙 예비후보가 배제된 채 최준구 예비후보가 단수 공천됐다.

 

   
 

허훈 기자 ptsisa_hoon@daum.net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