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평택시노인회장 성추행 국민청원 ‘파장’

기사승인 2021.10.0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피해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피해사실 폭로
피해자 구제 절차 무시, 내부적으로 2차 피해심각 
평택시지회장, “전혀 사실이 아니야, 이건 쿠데타”

“대한노인회 평택시지회장의 성추행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10월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라와 파장이 예상된다. 

성추행 피해자라고 밝히고 청원인 A 모 씨는 피해자 고소인 세 명 중 한명이라며 “대한노인회 평택시지회장은 2016년 4월 취임 이후 계약직 여직원들에게 정규직 전환을 목줄로 쥐고 지속적인 성추행과 성희롱을 일삼으며 왕처럼 군림했다”고 폭로했다.

청원 내용에 따르면 피해자들은 지회장으로부터 성추행과 관련된 노골적인 말을 듣거나 크고 작은 추행이 지속적으로 이어졌고 싫은 내색을 하면 직원들 앞에서 트집을 잡아 망신을 주기도 하는 등의 행동이 이어졌다. 또한 업무시간 외에 차량을 대기시킨 후 모텔에서 쉬었다 가자는 등의 말을 하며 입맞춤을 하거나 노래방에 가자는 등 수차례 성희롱을 일삼았다고 전했다.

청원문에 따르면 피해자들은 지난 8월 19일 지회장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으나 이후 내부적으로도 더 큰 2차 피해를 당하고 있다는 폭로도 있다.

피해자들은 “평택시, 평택시의회, 대한노인회 중앙회, 대한노인회 경기도연합회 등에 진정서를 제출했으나 대한노인회 평택시지부 상부기관인 대한노인회 경기도연합회에 이관했다는 답변만 받았다. 대한노인회 경기도연합회는 가해자가 대표임에도 불구하고 자체적으로 해결하라고 가해자에게 통보하고 가해자는 임직원들로 구성된 상벌위원회를 구성해 피해자들을 조사하겠다고 통보했다”며, “뻔뻔한 가해자와 동조자들이 아무런 제재 없이 부당한 권력을 행하고 있는 대한노인회 평택시지회가 합리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가해 당사자로 지목된 B 모 대한노인회 평택시지회장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청원내용은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니다. 그 사람들이 무슨 안 좋은 감정이 있는 것 같다. 이건 일종의 쿠테타”라고 일축했다. 

한편, 10월 5일 오후 6시 30분 현재 청원에 동의한 사람은 모두 335명에 이른다. 청원기간은 10월 5일부터 11월 4일까지다. 

임봄 기자 foxant@hanmail.net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