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원유철 전 국회의원, 화천대유에서 고액 연봉

기사승인 2021.09.29  

공유
default_news_ad1

교도소 수감 직전까지 매월 900만원씩 급여
재판 중이던 의원 영입 이유와 역할에 의혹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대장동택지개발사업과 관련해 특혜 의혹이 일고 있는 ‘화천대유자산관리’에 평택 출신으로 5선 국회의원을 역임한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도 고문으로 재직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화천대유 관련 의혹이 점점 커지고 있는 양상이다.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는 미래한국당 대표직에서 물러난 직후인 지난해 6월 화천대유에 영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원유철 전 대표는 화천대유 영입 당시 ‘불법 정치자금 수수 및 알선수재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대법원 상고심이 진행 중이던 상태였으며, 대장동 개발사업은 어느 정도 본궤도에 올라있던 때다.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는 지난 7월 대법원이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하면서 7월 29일 교도소에 수감됐으며, 수감되기 직전까지 화천대유 고문으로 매월 900만원씩 급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화천대유가 굳이 범죄 혐의로 재판 중이던 원유철 전 대표를 영입한 이유와 역할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뿐 아니라 정관계 유력 인사들을 고문으로 대거 영입한 사실, 박영수 전 특검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자녀들까지 직원으로 채용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정치권은 이들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대가성은 없었는지 명확한 해명이 필요하다며 맹공을 퍼붓고 있다. 

임봄 기자 foxant@hanmail.net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