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쌍용차 본입찰, 에디슨 등 3곳 도전장

기사승인 2021.09.15  

공유
default_news_ad1

9월 15일 오후 3시, 쌍용차 매각 본입찰 마감

에디슨·EL B&T·인디EV 참여, SM그룹 불참

 

   
 

쌍용자동차 매각 본 입찰에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 EL B&T 이엘비앤티 컨소시엄, 인디EV가 참여했다. 반면 유력 후보였던 SM그룹은 불참했다.

쌍용자동차는 9월 15일 마감된 본 입찰에 국내·외 3곳의 투자자가 인수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와 매각주간사 EY한영회계법인은 인수제안서 접수 마감일을 이날 오후 3시로 정하고 지난 8월 27일까지 ‘VDR 가상데이터룸’을 통한 회사 현황 파악과 공장 방문 등 예비실사를 진행한 바 있다.

본 입찰이 마감됨에 따라 쌍용자동차와 매각주간사는 제출된 제안서를 바탕으로 법원과 협의된 선정 기준에 따라 우선협상대상자와 예비 협상대상자를 9월 말경 선정해 통보할 계획이다.

특히, 쌍용자동차와 매각주간사는 초기 인수자금 규모뿐만 아니라 인수 이후에 쌍용자동차를 안정적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의지와 능력을 고려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쌍용자동차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10월 초까지 구속력 있는 ‘MOU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약 2주간의 정밀실사를 진행하고 인수 대금과 주요 계약조건에 대한 협상을 거쳐 11월 중에 투자계약을 체결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이러한 매각 절차가 원활하게 진행될 경우, 투자계약의 내용을 반영한 회생계획안을 준비해 올해 안으로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단과 주주의 동의를 얻어 회생계획이 인가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한편, 한국경제 단독보도에 따르면 유력 주자였던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이 인수제안서에 2000억 원대 후반을 써냈고, EL B&T 컨소시엄은 5000억 원대를 적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인디EV는 1000억 원대에 인수 의지를 밝혀 실제 인수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허훈 기자 ptsisa_hoon@daum.net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