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건강칼럼 - 얼굴 연조직 손상

기사승인 2021.01.20  

공유
default_news_ad1

12시간 내 이물제거 필수
상처 치료 후 레이저 치료

 

   
▲ 조규성 과장
굿모닝병원 성형외과 전문의

일반적으로 성형외과라고 하면 쌍꺼풀 수술이나 코 높임 수술과 같은 미용수술만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미용성형 분야뿐 아니라 더 다양한 재건성형 분야가 있다. 이는 교통사고, 작업 중 안전사고 등 외상을 포함한 다양한 사고,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한 화상, 피부 도는 연부조직에 생기는 종양을 포함하는 각종 질병 및 결손부를 치료하는 분야이다. 신체범위도 얼굴뿐 아니라 두피에서 발끝까지 몸 전체에 걸쳐 광범위하다. 

연조직 손상이란

얼굴의 연조직은 피부를 포함해 피하 지방층 근육층 등 뼈 부위를 제외한 대부분의 조직을 말한다. 사고나 외상으로 인한 상처를 동반한 경우 먼저 뼈 부위 손상이 동반되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한데 초기 외상 시 피하출혈로 인한 멍이나 붓기 때문에 쉽게 알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검사와 치료

엑스레이나 CT촬영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또한 얼굴의 중요한 기능을 가지는 얼굴 신경, 눈물 소관, 귀밑 샘관 등 주요 구조물을 손상이 쉬운 얼굴 부위에서 주의 깊게 검사하여 이상 유무를 판단해야 한다. 뼈 조직 손상이 없는 경우 연조직 손상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마취가 필요하다. 대부분의 경우, 상처 치료가 필요한 부위에만 마취 주사를 주입하는 신경 마취를 포함한 국소 마취로 가능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마취가 필요한 경우가 아주 넓거나, 국소 마취 주사 시 통증에 대한 공포 또는 심리적인 안정 측면을 고려해 정맥으로 진정제를 주사하는 수면 마취가 많이 시행된다. 하지만 수면 마취는 어느 정도의 금식 시간이 필요하고 진정 마취 전후 회복 시간이 필요하여 낮 병동 하루 입원을 권하고 있으며 회복 후에는 당일 퇴원하고 이후로는 통원치료가 가능하다.

세부적 치료

외상을 입은 경우 바닥으로 넘어지거나 여러 구조물에 부딪히는 경우가 많다. 흙이나 돌가루, 아스팔트, 유리조각 등 각종 이물이 상처에 오염되는 경우가 많아 봉합이나 수술 전 먼저 상처 세척으로 조직을 깨끗하게 처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불행하게도 피부나 피하조직에 묻어있는 흙, 아스팔트 등 이물질을 제거하지 않은 채 상처가 치유되고 나면 이물이 남은 피부에 푸르스름한 문신의 형태로 남게 되며 이를 외상성 문신이라고 한다. 그러므로 이물이 조직에 고정되기 전 12시간 이내 세심한 세척을 통한 제거가 필수적이며, 이물질이 피부뿐만 아니라 지방층이나 근육층 등 깊은 조직에 넓게 오염된 경우 국소마취 후 수술용 칼이나 가위로 제거해야 한다. 이물 제거 후에도 불가항력적으로 문신의 형태로 남는 경우에는 상처 치유 후 레이저를 통한 이차적 치료로 최대한 눈에 덜 띄게 줄일 수 있다.

1차적 복원 과정

상처 세척이 끝난 후에는 강한 압력이 동반된 찰과상 또는 심한 마찰열로 피부조직이 건강하지 않은 경우 죽은 조직 제거술을 먼저 한 후 봉합을 준비한다. 열상이 있으면서 피부 결손이 적을 때는 상처 가장자리에서 피부를 일으켜서 피부가 늘어질 수 있도록 한 다음 양쪽 편 피부 가장자리를 당겨다 봉합하며, 이 과정을 일차봉합이라고 한다. 봉합할 때는 조직을 층별로 봉합해 피부 밑에 죽은 공간(dead space)이 남지 않도록 하고, 깊은 층을 잘 봉합해서 피부봉합 시 긴장이 없도록 한다. 피부 봉합사는 7-0 나일론과 같은 녹지 않으며 최대한 가는 실을 이용하는 것이 실밥 자국과 흉터를 줄일 수 있으며, 피부봉합 실밥은 대개 5-7일 이내에 제거하는 것이 원칙이다. 이 기간 내에 간단한 드레싱이 필요하고, 상처가 깨끗하고 출혈이 없는 경우에는 봉합 2-3일 후 가벼운 세안이나 샤워도 가능한 정도이며, 실밥을 뽑은 후에는 흉터가 넓어지지 않도록 2-3주가량 가볍게 피부 테이프로 고정해야 한다.

평택시사신문 ptsisa@hanmail.net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