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평택시, 축산악취개선 공모 선정

기사승인 2021.01.13  

공유
default_news_ad1

농림축산식품부 축산악취개선 공모 전국 2위
양돈농가 악취저감 시설 조성 45억 투입 계획


 

   
 

평택시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1년도 축산악취개선 공모사업’에서 최종 사업 대상자로 선정돼 45억 원을 확보했다고 지난 1월 5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12개 시·도와 76개 시·군·구가 신청했으며, 평택시는 사업계획의 충실성, 행정주도 사업 참여의지와 사전준비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경기도 1위, 전국 2위의 우수한 성적으로 최종 사업대상자로 선정됐다.

평택시는 최근 각종 개발사업 등 도시지역 확장으로 축산악취 민원이 증가하고, 특히 양돈농가 주변 지역 주민과의 갈등이 지역 최대 현안으로 대두돼 왔다.

이번 사업은 축산악취 민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청북읍 고잔리와 오성면 양교리 등 양돈 밀집농가 22호를 대상으로 농장 여건에 맞는 ‘가축분뇨 처리·악취저감 시설’에 45억 원을 투입하는 축산환경 개선 계획을 담고 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농장 여건에 맞는 가축분뇨 처리·악취저감 시설 지원을 통해 쾌적한 생활환경을 기대하는 지역주민의 기대에 부응하겠다”며, “축산업의 부정적 인식 개선과 지속가능한 축산환경으로 가는 발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윤강 평택시 축산과장은 “가축분뇨 처리·축산환경개선 관련 8개 사업, 14개 분야에 사업비 50억 1600만원을 투입해 퇴·액비화 시설·장비, 환경개선제·수분조절제 등을 집중 지원할 것”이라며, “악취 민원 발생농가에 대해서는 환경부서와 협조를 통해 강력한 점검을 병행하는 등 관리·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훈 기자 ptsisa_hoon@daum.net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