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미군 코로나19 확진자 대응, 민·관 협력 시급

기사승인 2020.07.29  

공유
default_news_ad1

평택평화시민행동, 주한미군 방역대책 민관 간담회 개최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환자 현황 공유, 향후 대책 논의
주한미군 관련 기지 밖 거주자 등 관련 현황 파악 필요


 

   
▲ 7월 28일 오후 팽성국제교류센터에서 열린 ‘주한미군 방역대책 마련을 위한 민·관 간담회’

 

평택시 팽성읍 K-6 캠프험프리스와 신장동 K-55 평택오산미공군기지에서 미군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계속해서 발생하자 민간이 주도해 관련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평택평화시민행동은 지난 7월 28일 팽성읍 송화리 팽성국제교류센터 국제회의실에서 ‘주한미군 방역대책 마련을 위한 민·관 간담회’를 개최했다.

김성기 평택평화시민행동 상임공동대표는 “바쁜 와중에도 관계자분들이 와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오늘 간담회를 통해 각자의 역할이 더 빛날 수 있으면 좋겠다”며 “평택시민의 안전을 목적으로 이 자리를 마련한 만큼 그 목적에 부합하는 논의가 진행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순환배치로 인해 유입되고 있는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환자 현황을 공유하는 시간이 먼저 진행됐다.

황장성 평택보건소 보건사업과장은 “7월 27일 기준 평택시 코로나19 확진환자 수는 모두 142명으로 이중 미군 확진환자는 103명이다. 미군은 입국과 동시에 검사를 받고 부대 내에서 14일간 격리를 하고 있으며, 또 한 번의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아야 격리가 해제된다”며, “민간 공항으로 입국하는 인원 또한 주한미군 전용 수송차량으로 이동하고 있으며, 치료비 또한 주한미군 부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평택평화시민행동 관계자들은 ▲기지 밖 거주 주한미군 관련자 현황 파악 여부 ▲주한미군에 대한 정부나 지자체 차원의 방역 통제 가능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질의했다.

이날 사회를 맡은 임윤경 평택평화센터 사무국장은 “주한미군 관련 SOFA 협정 대상자는 A-3비자를 받는데 주한미군과 군무원, 가족, 초청계약자 등 체류자격에 따라 A-3-1, A-3-2, A-3-99 비자를 받게 된다”며, “현재 정보공개를 통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7월 16일 기준 평택지역 A-3비자 발급인원은 모두 1788명인데, 이를 신뢰하기가 어렵다. 이중 미군기지 외부에 거주하는 초청 계약자 인원이 몇 명인지 정확한 파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장성 평택보건소 보건사업과장은 이에 대해 “외부에 거주하고 있는 미군기지 관련 외국인이 몇 명이냐가 궁금한데 현재 주한미군과 정보 공유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주한미군 해외입국 병사에 대해서도 국무총리실이나 질병관리본부에 자국에서 검사를 완료한 뒤 입국하도록 주한미군 측에 협조 요청을 해달라고 건의했지만,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심하선 평택시 한미국제교류과 주무관도 “미군 측은 항상 자료 공개를 거부해오고 있어 다시 주한미군 측에 관련 자료 공개를 요청하겠다”며, “공식 공문을 통해 요청해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시민 안전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청희 민주노총 평택안성지부장은 “외부에서 주한미군기지 안으로 들어갈 때는 방역 통제가 되고 있는데, 외부로 나올 때는 그렇지 않다”며 기지 내에서 감염된 후 외부로 나올 경우 대책이 있는지에 대해 질의했다.

현필경 미군기지환수연구소장은 “주한미군 대부분 마스크를 쓰지 않고, 지금도 기지 주변에서 파티를 열고 있다”며, “이동 제한 등의 통제방안을 주한미군 측에 요청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황장성 평택보건소 보건사업과장은 “주한미군 측에 기지 밖으로 나올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나오도록 해 달라고 요구했다. 7월 초 경기도가 참여한 공식 회의에서도 관련 사항을 건의했다”며, “현재 업종에 따라 유흥주점의 경우 외국인, 내국인 구별 없이 방문자 명부 작성 또는 QR코드 체크를 하도록 하고 있다. 기지 밖으로 나오는 미군에 대한 조치는 기지 내에서 주한미군 사령관이 명령을 내려줘야 해 주한미군 측에서만 잘 통제해주면 외부로 나올 경우 어느 정도 통제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이종한 평택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은 “주한미군기지 내부에서 불명수가 유출된 사건이 있는데, 이와 관련해서나 반환기지 오염문제에 대해 주한미군에 계속 요구하고 있다”며, “1년에 1조 이상의 운영비를 지원하는 상황에서 상생방안을 찾기 위해 하나하나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 후손의 미래를 생각하는 차원에서 평택시와 평택시의회, 시민단체가 함께 노력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권현미 평택시의회 의원은 “오늘 간담회를 통해 주한미군의 코로나19 방역정책이 얼마나 허술한지 알게 됐다”며 “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해 ‘주한미군 방역정책에 따른 시의원 결의안’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김성기 평택평화시민행동 상임공동대표를 비롯해 이종한·권현미 평택시의회 의원과 이청희 민주노총 평택안성지부장, 임윤경 평택평화센터 사무국장, 김훈 평택환경행동 공동대표, 현필경 미군기지환수연구소장, 권영대 시민사회재단 인권위원장 등 시민단체 관계자, 황장성 평택보건소 보건사업과장과 김옥자 송탄보건소 보건사업과장, 심하선 평택시 한미국제교류과 주무관 등 평택시 관계자가 참석했다.

평택평화시민행동은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주한미군 코로나19 방역정책 마련을 위한 기자회견과 평택시장 면담을 추진할 계획이다.

   
▲ 7월 28일 캠프험프리스를 방문해 주한미군의 코로나19 대응을 논의하고 있는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
   
 

 

 

허훈 기자 ptsisa_hoon@daum.net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