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기도재난기본소득, 자영업 매출 회복 효과 ‘톡톡’

기사승인 2020.05.20  

공유
default_news_ad1
   
 


경기도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자영업 점포의 월매출이 코로나19 확산 시기였던 2~3월과 비교해 18% 증가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해도 79% 수준까지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 5월 6일부터 8일까지 사흘간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00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따른 영향과 경기도재난기본소득 효과에 대한 조사를 시행하고 5월 14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월매출 변화에 대해 ‘증가했다’는 응답이 56%로 절반을 상회했다. 업종별로는 식품·음료 부문에서 77%, 상권유형별로는 전통시장 부문에서 67%로 ‘증가했다’는 응답이 높았다.

경기도재난기본소득 지급 전후 자영업장의 월평균 매출을 추정해보면, 코로나19 확산 이전 2178만원에서 2~3월 확산시기에 1446만원으로 33% 감소했으나, 경기도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1710만원으로 나타나 18%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 매출액의 79% 수준이며, 비교적 높은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가맹점포의 80%는 자영업과 소상공인의 경영난 극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고, 가맹점포 52%는 자영업과 소상공인의 폐업과 사업 축소 계획 철회에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경기도재난기본소득 사용이 종료되는 오는 8월 말 매출에 대해서도 가맹점포 절반에 이르는 48%가 2~3월 대비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경기지역화폐 가맹점포의 89%는 경기도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진 2~3월 중 경기도 자영업 매출을 살펴보면 89%에 이르는 대다수 점포에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자의 21%는 임시휴업을 한 적이 있었으며, 기간은 4주일 이상이 34%로 많았다.

아울러 ▲영업시간을 줄임 41% ▲직원·아르바이트 수를 줄임 22% ▲직원·아르바이트 시급 줄임 8% 등의 운영방식 변화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어려움 해결을 위한 조치로는 ▲금융기관에서 대출 ▲적금 해지, 비상금 사용이 각각 23%였고, 다음으로 ▲정부·지자체, 공공기관 지원신청이 15% ▲지인이나 지인 소개로 대출이 10% 등으로 조사됐다.

곽윤석 경기도 홍보기획관은 “경기도재난기본소득이 지역경제를 회복하는데 밑거름이 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1340만 도민이 빠짐없이 신청하고 신속히 소비하도록 적극적인 홍보캠페인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5월 6일부터 8일까지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00곳 대상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09% 포인트다.

   
 
   
 
   
 
   
 
   
 
   
 
   
 
   
 
   
 
   
 
   
 

 

 

 

 

 

 

허훈 기자 ptsisa_hoon@daum.net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