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동물 학대 평택·안성 개 농장주 적발

기사승인 2020.05.20  

공유
default_news_ad1

경기도특사경, 평택 A·안성 B 농장주 형사입건
전기 쇠꼬챙이 도살 혐의, ‘폐기물관리법’ 위반


 

   
 

 

경기도가 전기 쇠꼬챙이로 주둥이나 귀를 찔러 개를 도살한 농장주와 반려동물 영업등록을 하지 않은 채 카페를 운영하며 고양이를 전시하거나 인터넷으로 판매한 업소들을 적발했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경기지역 개 사육시설과 동물 관련 영업시설에 대해 ‘동물보호법’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이 가운데 9개 업체 14건의 위법행위를 적발, 모두 형사입건해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5월 14일 밝혔다.

14건의 위법행위는 ▲동물 학대행위 2건 ▲무등록 동물 영업행위 3건 ▲‘가축분뇨법’ 위반 2건 ▲‘폐기물관리법’ 위반 7건 등이다.

주요 위반사례를 보면 평택시에서 농장을 운영하는 A 농장주는 개 250두를 사육하며 전기 쇠꼬챙이를 개의 주둥이에 물려 10여 마리를 도살했다가 동물 학대 혐의로 적발됐다.

안성시 소재 B 농장주 역시 1997년부터 전기 쇠꼬챙이로 연간 100여 마리 개의 귀를 찔러 도살한 혐의로 적발됐다.

또한, 이들 두 농장주는 음식물 폐기물 처리 신고를 하지 않고 남은 음식물을 개의 먹이로 주었으며, 허가를 받지 않은 폐목재 소각시설을 작업장 보온에 사용해 ‘폐기물관리법’ 위반 혐의가 추가 적용됐다.

대법원은 지난 4월 9일 개를 묶은 상태에서 전기가 흐르는 쇠꼬챙이를 개의 주둥이에 대어 감전시키는 방법으로 죽여 도축한 행위를 ‘동물보호법’ 제8조 제1항 제1호의 ‘잔인한 방법’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행위로 판결한 바 있다.

성남시 소재 C, D 업소와 부천시 소재 E 업소는 무등록 상태에서 고양이를 전시하거나 판매하는 영업을 해 오다가 적발됐다.

또한, 개 사육면적 60㎡ 이상이면 관할 시·군에 가축분뇨배출시설을 신고하고 처리시설을 설치해야 하나 이를 신고하지 않고 처리한 업소 2곳도 적발됐다.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잔인한 방법으로 동물을 도살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 고양이 등의 반려동물을 관할 시·군에 등록하지 않고 전시하거나 판매할 경우 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인치권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장은 “이번 단속을 비롯해 앞으로 동물의 생명보호와 복지에 가장 큰 위협이 되는 동물 학대 행위 근절을 위해 수사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며, “동물 학대 행위는 은밀히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다. 경기도 차원에서 효과적인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도민 여러분들도 적극적인 제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허훈 기자 ptsisa_hoon@daum.net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