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원유철 국회의원, “망향원 조성해 합동제사 지내야”

기사승인 2019.09.25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판문점 인근에 망향원 조성방안 적극 검토 강조
이산가족·탈북민 설·추석 합동제사, 필요성 제기

원유철 국회의원이 판문점 인근에 망향원을 조성해 남북 이산가족들과 탈북민들이 설과 추석에 정기적으로 합동제사를 지낼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탈북민의 아사 사건으로 인해 탈북민 복지가 사각지대에 놓인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3만여 명의 탈북민도 어떻게 추석을 보내는지 점검하고, 이들이 북한에 있는 가족과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주는 제도 정착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특히 문재인 정부가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정치적 상황과 분리시켜 강행하겠다는 기조를 펴고 있는 만큼 탈북민에 대한 인도적 정책도 그와 같은 차원에서 진행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원유철 국회의원의 생각이다.

원유철 국회의원이 통일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988년부터 2019년 8월 31일까지 이산가족으로 신청 등록한 사람은 13만 3353명에 이른다. 이들 중 생존자는 5만 3887명이며, 사망자는 7만 9466명이다.

이산가족 교류현황을 살펴보면 1985년 이후 현재까지 실제 상봉한 사람은 당국 차원에서 4355건 2만 761명이고, 민간 차원에서는 1756건 3417명으로 전체적으로는 신청자 중 18%에 불과한 실정이다.

연령별 생존자 비율을 살펴보면 70세 이상 고령이 4만 6192명으로 이는 현재 생존자 중 85%에 달하는 수치로 이들이 사망하기 전 하루빨리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져야 할 필요가 있다.

원유철 국회의원은 “가족의 생사확인, 명절 안부인사 등 남북 이산가족의 만남은 문재인 정부가 펴고 있는 인도적 사업 중에서도 최우선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정부의 의지나 현안에 의해 이산가족 상봉 문제가 좌우돼서는 안 될 것이다. 이들이 함께 모여 제사를 지낼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나서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임봄 기자 foxant@hanmail.net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